[제주도]17~19일 대설·강풍 특보에 따른 비상 1단계 근무 돌입

  주말 맞아 해안가 너울성 파도, 빙판길 낙상 주의, 대중교통 이용 당부

2022.12.19 (월) 09:37:51 최종편집 : 2022.12.19 (월) 09:37:51      

제주특별자치도가 17일 오후 12시부터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1단계 근무에 돌입했다.

goS.jpg

제주지방기상청은 17일부터 19일까지 대설과 강풍의 영향으로 올겨울 들어 가장 춥겠고 많은 눈이 올 것으로 전망했다.
* 예상적설(17일~19일 오전)
- 제주도산지: 20~30cm(많은 곳 산지 50cm이상) / 제주도중산간: 8~15cm(많은 곳 20cm) / 제주도해안: 5~15cm


제주도산지와 북부·남부중산간에 대설특보가 발효되고 점차 확대 예정이며, 도 전역에 강풍특보가 발효됨에 따라 제주도는 비상 1단계 근무에 돌입하며 대설·강풍·풍랑 대비 사전 예방 활동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또한 16일 새벽부터 해안지역과 중산간 도로 및 산간도로(5·16도로, 1100도로, 산록도로, 첨단로 등)에 내린 눈이 얼어 빙판길이 예상됨에 따라 도민 및 관광객에게 자가용 이용 자제 및 대중교통 이용을 독려했다.

부득이 자가용 운행 시 교통통제상황 확인* 및 체인 등 월동 장구를 장착해 줄 것과 교통안전 및 보행자 낙상사고역시 각별히 주의해 달라고 요청했다.
* 교통통제상황 확인 : 제주경찰청 홈페이지 알림마당 교통통제상황

제주도는 강풍 피해 예방을 위해 야외에 설치된 옥외광고판 등 시설물 안전점검도 당부했다. 물건과 간판 날림으로 인한 2차 피해 방지와 함께 해안도로 및 방파제에서 너울성 파도 주의, 해안가 낚시객 안전관리, 항‧포구 어선 결박 등 안전 예방조치를 강조했다.

강동원 제주도 도민안전실장은 “이번 겨울 들어 가장 많은 눈이 예상되는 만큼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선제적으로 가동해 대설과 한파, 강풍에 따른 피해 최소화를 위해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제주연합방송 gumisun@daum.net

# [제주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재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검색어 TOP10
1
tv
.
LG
2018
r
l
T
많이 본 뉴스
[제주도]‘감귤로 빛나는 제주..
[제주도]4·3기록물 세계기록유..
[제주도]오영훈 도지사, 방콕..
[제주도]한라산국립공원 탐방시..
[제주도]농업기술원, 서울국제..
[제주도]‘꿈을 현실로’ 우리..
[제주도]고(故) 임성철 소방장..
[제주도]제주 마을 참여 일자리..
[제주도]미래 감귤산업 추진단..
포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