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제주4·3 주정공장 옛터, 치유와 역사교육 공간으로 탈바꿈

  ‘주정공장수용소 4·3역사관’ 개관…예산 50억 원 투입 전시실, 추모의방 등 조성

2023.03.14 (화) 05:31:58 최종편집 : 2023.03.14 (화) 05:31:58      

제주4·3 당시 도내 최대 규모 수용소로 4·3의 아픔을 오롯이 간직한 주정공장 옛터가 4·3유족을 위한 치유의 공간이자 도민과 후손들의 역사교육 현장으로 탈바꿈한다.

a4dca05d-19b3-4102-844e-22cfa92c7acc.jpg

제주특별자치도는 13일 오전 10시 제주시 건입동 소재 주정공장 옛터 일대에서 ‘주정공장수용소 4·3역사관 개관식’을 개최했다.

c3f7b57f-e384-410c-9d4b-fd2933364e2d.jpg

제주도가 주최·주관한 이번 개관식에는 오영훈 제주도지사, 김경학 도의회 의장, 김광수 교육감, 김창범 4·3유족회장, 고희범 제주4·3평화재단 이사장 등을 비롯한 4·3유족 및 관계자 200여명이 참석했다.

dd2bba92-7665-4fb3-9bcc-c855f6b19575.jpg

개관식은 식전행사, 축사, 개관기념공연, 테이프커팅식 및 기념촬영, 역사기념관 관람 순으로 진행됐다.

오영훈 지사는 축사를 통해 “주정공장수용소 4·3역사관 공간에서 4·3희생자들의 아픔을 돌아보고, 명예회복과 진상규명 과정을 후손들이 착실하게 밟아나가면서 4·3의 완전하고 정의로운 해결의 길목에 들어섰다는 점이 매우 뜻깊다”고 전했다.

이어 “민선8기 제주도정은 4·3기록물의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사업, 다랑쉬굴 진혼공간 조성사업, 백조일손기념관 및 중문4·3기념관 건립사업 등 4·3의 아픈 기억을 되새기고 새롭게 화해와 상생으로 나아가는 다양한 기념사업을 끊임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주정공장수용소 4·3역사관이 개관되는 건입동 940-13번지 일원은 1943년 일제가 설립한 동양척식주식회사 제주주정공장이 위치했던 곳이다.

주정공장은 일제강점기 시절 도민을 수탈했던 장소였고, 해방 이후에는 도민의 살림살이를 책임지는 산업시설로 활용됐으며, 공장 부속창고는 4·3당시 민간인 수용소로 쓰였다.

수용자들은 혹독한 고문과 열악한 수용환경으로 사망하거나 일부는 석방되기도 했지만 대다수는 전국 각지 형무소로 이송됐으며 6·25전쟁 직후 행방불명됐다.

이에 제주도는 제주4·3과 주정공장 옛터를 기억하는 역사교육의 장과 위로의 공간으로 활용하고자 5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상설전시실, 추모의방 등으로 역사관을 구성하고 외부에는 위령조형물과 도시공원을 조성했다.

한편 주정공장수용소 4·3역사관 운영은 매월 둘째, 넷째 월요일을 제외한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무료로 개방된다.

4·3역사관에서는 4·3유적지해설사와 문화관광해설사들의 생생한 해설도 들을 수 있다. 해설 관람신청은 전화예약(064-725-4302)을 통해 가능하다.

제주연합방송 gumisun@daum.net

# [제주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재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검색어 TOP10
T
l
r
耀
埇승
많이 본 뉴스
포토 뉴스